• 지역별 다양한 문화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전주세계소리축제 “전통예술 가꿔 온 20년 역사, 창작과 작품 중심 예술제로 도약시킨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주주컬처
    댓글 0건 조회 62회 작성일 21-05-21 20:12

    본문

    올해로 성년을 맞은 전주세계소리축제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김한, 이하 소리축제)가 코로나19 정국과 20주년이라는 전환 속에서 

    2021 전주세계소리축제의 윤곽을 드러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올해 20회를 맞은 소리축제는 오는 9월 29일부터 10월 3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전당과 전라북도 14개 시군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해 코로나19의 혼란 속에서 ‘미디어·영상축제’ ‘기술 축제’라는 기치를 걸고 KBS, MBC, JTV, CBS 등 지역방송과 협업을 통해 비대면 

    공연예술축제로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았던 소리축제. 위기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뚝심과 단단한 기획으로 이른바 ‘영상공연’의 질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었다. 

    지난해 축제를 대표하는 메인 프로그램 5개를 선별, 공연 하나하나에 공을 들여 작품성과 예술성, 실험과 파격, 영상 공연으로서의 대중적 

    파급 등 기회와 가능성을 만들어내면서 주목을 받았다. 예술성․작품성 갖춘 밀도 있는 작품 집중 배치올해 역시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20년의 기점을 맞은 소리축제는 20주년의 성과와 경험을 토대로 보다 예술적이고 창의적인 예술축제를 향한 새로운 원년을 

    만들겠다는 계획.

    소리축제는 지난 20년 간 지역을 비롯해 국내외 예술가들의 세대교체와 문화예술의 변화를 기록하고 주도하는 주체로서 존재해왔다고 

    평가받는다. 최근10여년 사이에는 전통의 실험과 파격, 해외 다양한 문화예술과의 협업 및 협연을 통해 전통의 스펙트럼을 확장해왔다. 

    그 만큼 국내외 문화예술 시장에서 신뢰와 위상도 높아졌다. 

    이 같이 높아진 위상과 풍부한 경험, 네트워크를 토대로 소리축제는 보다 예술 지향적인 밀도 있는 예술제로서 미래 20년의 경쟁력을 

    키워가겠다는 전략이다. 이에 따라 올해 주제를 ‘소리 #20’으로 정해 20년 동안 응집된 다양한 축제의 풍경, 축제가 우리에게 남긴 

    성과들을 되짚어보고, 품격 있는 예술제로서의 도약을 알린다는 계획.

    주제어 ‘소리 #20’은 축제의 근간을 이어온 ‘소리(唱, 노래, 목소리)’에‘#’이 갖는 장면(SCENE), 해시태그의 중의적 의미를 더해 소리로 

    이어온 20년의 세월을 스무 개의 장면(공연)으로 집중해 보여주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2021 전주세계소리축제는 이 같은 기치 아래 ‣축적된 20년의 경험과 인프라를 활용한 창의적 기획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대비한 영상․

    미디어 공연의 차별화 ‣판소리에 대한 창의적이고도 새로운 접근 ‣지역 예술역량의 총화와 재발견 등에 역점을 둬 20주년을 기념하고 

    코로나19 정국을 돌파할 계획이다.

    20년의 기록과 기억, 공감과 연대 의미 담아 그려낸다. 우선 화제를 모은 국내외 연주자들의 과거와 현재를 조망함으로써 ‘예술적 가치의 

    지속가능성’, ‘경계를 뛰어넘는 예술의 동시대성’ 등을 고찰할 계획이다. 이는 개막식과 20주년 특별기획 등을 통해 담겨질 전망. 

    20년의 기록과 기억을 ‘공감의 가치, 연대의 확인’이라는 의미를 담아 그려낼 예정이다.

    올해 또 하나 소리축제의 큰 틀을 만들 영상․미디어 공연은 지난해 영상공연을 위한 최적화 된 무대장치와 동선, 카메라 워킹 등 기술적 

    측면을 한 단계 보완하고, 전통에 현대적 감성과 세련된 메시지를 담아 색다른 전통의 미학과 가치를 전한다.

    이와 함께 판소리에 대한 지극한 관심과 애정을 프로그램에 더 진하게 녹여낼 계획. 

    소리축제의 메인 프로그램인 판소리다섯바탕, 젊은 판소리다섯바탕, 소리프론티어 등에 새로운 요소를 도입, 판소리에 대한 재해석을 

    담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소리프론티어는 지난 10년 간 ‘한국형 월드뮤직’을 지향하는 젊은 창작자들을 위한 지원 경쟁프로그램에서 

    ‘판소리’를 소재로 한 장르와 해석의 확장을 다루는 것으로 새롭게 탈바꿈한다. 여기에 장르를 막론해 지역 예술가들의 역량을 하나로 

    엮어 이른바 ‘글로컬리즘’의 선언을 통해 매년 이를 꾸준히 변주해 나가는 동시에, 소리축제만의 독자적인 상징과 역할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폐막공연과 로컬 특집공연 등으로 구체화 될 것으로 보인다.

    박재천 집행위원장은 “소리축제는 전라북도의 응집된 문화예술적 배경과 가치를 안고 탄생한 축제인 만큼, 전통을 현대적으로 윤색하고 

    변화를 위해 몸부림치면서 문화에 화두를 던지고 시대의 예술을 자극하는 매개로서 존재해 온 시간이었다”고 정의했다. 

    그는 이어 “그런 만큼 20년의 역사를 축제의 틀 속에 가두지 않고, 시대와 예술에 물음과 성찰을 던지는 존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2021 전주세계소리축제의 구체적 프로그램과 라인업은 오는 7월 프로그램발표회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립전주박물관 ‘상설전시관’8월16일부터 임시 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