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별 다양한 문화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영국 그레이브스작가 데뷔작 삼례 그림책미술관 정식개관에 선보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주주컬처
    댓글 0건 조회 49회 작성일 21-05-14 19:55

    본문

    전쟁으로 출간하지 못한 영국 동화작가 그레이브스의 데뷔 원고가 이역만리 완주군에서 세상의 빛을 봤다.

    4일 완주군(군수 박성일)은 삼례 그림책미술관의 임시 개관 전시로 처음 소개한 <요정과 마법의 숲> 미간행 원고가 5월 5일 어린이날 

    그림책미술관 정식 개관과 함께 책으로 출간된다고 밝혔다.

     

    이 원고는 1940년경 그레이브스가 작가의 꿈을 이루기 위해 쓴 데뷔작품이었으나 제2차 세계대전 발발로 출판되지 못했다. 

    이후 80년이 훌쩍 지나, 이역만리 삼례에서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그레이브스와 나오미 헤더(아일랜드 원화작가)의 그림책 원고가 

    깊은 잠에서 깨어나 처음으로 전시·출간된 것이다.

     

    여섯 개의 작은 빗방울이 세상에 왔어요.

    여섯 개의 작은 씨앗들 위로 떨어졌어요.

    여섯 개의 잡초가 태어났어요.

    여섯 개의 작은 잡초는 다시 씨앗으로 여물었어요.

    그들은 멀리 또 널리 흩어져 날아갔지요.

    시골 마을 여기저기를 꽤 망쳐놓았어요.

     

    숲의 요정과 꽃, 벌레, 동물 등 자연의 정령들이 만드는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미 헤더의 매력적인 그림이 인상적인 작품이다.

    특히, 요정의 숲을 통해 인간과 자연이 만나고, 어른은 어린이의 시선으로, 어린이는 자연의 마음으로 세상을 배우는 행로를 보여주고 있다.

     

    완주군 관계자는 “진지를 만들고 참호를 파며 병정놀이에 열중인 소년과 자상한 소꿉놀이를 함께 하고 싶은 소녀가 서로 친구라면 얼마나 행복할까, 

    나의 목숨으로 당신을 지키겠다는 용감한 소년이 사랑스러운 소녀와 결혼한다면 얼마나 좋을까. 

    이 책은 어린이를 위한 그림책이면서 어른을 위한 그림책이기도 하다”며 “많은 분들에게 귀한 작품을 선보이게 돼 기쁘다”고 설명했다.  

     

    완주군은 ‘요정과 마법의 숲’ 전시와 함께 2021-2022년 완주 방문의 해를 맞아 야심차게 준비한 삼례의 3대 특별전시인 인근 책 박물관의 

    ‘문자의 바다’, 삼례문화예술촌 ‘프랑스와 예술의 혁명’ 전시도 진행하고 있다.

     

    관람문의 : 그림책미술관(063-291-7821), 완주군 문화마을팀(063-290-261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국립전주박물관 ‘상설전시관’8월16일부터 임시 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