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주컬처의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제1회 완주농한기영화제 12일 개막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주주컬처
    댓글 0건 조회 187회 작성일 19-12-10 18:45

    본문

    농사가 끝나면 영화가 시작된다
    제1회 완주농한기영화제 12일 개막, 미디어센터서 사흘간

    완주군에서 ‘제1회 완주농한기영화제’가 열린다.
    6일 완주군은 완주미디어센터에서 제1회 완주농한기영화제가 12월 12일부터 14일까지 사흘간 열린다고 밝혔다.
    영화제는 올해의 독립영화 화제작을 몰아보는 독립영화섹션과 센터 교육생들의 작품을 상영하는 시민영상섹션으로 진행된다. 독립영화 섹션에는 총 7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12일 오후 1시 30분 소심하고 당찬 소년소녀의 성장기 <보희와 녹양>(안주영 감독)을 시작으로 <벌새>(김보라 감독), <니나 내나>(이동은 감독), <칠곡 가시나들>(김재환 감독), <나의 노래는 멀리멀리>(현진식 감독), <아워 바디>(한가람 감독), 그리고 <김군>(강상우 감독)이 14일 오전까지 상영관을 채운다.
    특히, <나의 노래는 멀리멀리>와 <김군>은 관객과의 대화도 이뤄진다. <나의 노래는 멀리멀리>의 주인공 김지희씨와 <김군>의 강상우 감독이 현장을 찾아 관객과 만난다.
    14일 토요일 오후 3시부터 시작되는 시민영상섹션에서는 청소년과 성인 두 파트로 나뉘어 고산중 학생들의 작품인 <헛소문> 등 총 10여 편의 작품을 상영한다. 청소년, 장애인은 물론 군 장병들의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
    상영회가 끝나면 시민감독과 함께하는 관객과의 대화와 안나영 감독의 특강도 진행된다. 또한, 현장 참가자들의 투표로 부문별 작품상도 선정한다.
    이외에도 14일 오후 1시부터는 미디어 제작 체험도 이뤄진다. 영상편지 제작 체험, 휴대폰 알람소리 제작, 애니메이션 키트 제작 체험이 모두 무료로 진행된다. 
    김주영 센터장은 “도시도 그렇지만 시골은 특히 독립영화를 관람하기 어려운 환경이다”며 “지역사회에 문화적 다양성을 제공하는 게 미디어센터의 중요한 역할 중 하나라고 보고 그 역할에 충실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영선 문화관광과장은 “상영작 선정에 있어 청소년, 청년, 어르신, 여성, 장애인 등 지역의 다양한 세대와 계층을 고려하고자 했다”며 “우리 이웃이 감독으로 데뷔하는 특별한 무대도 준비되어 있으니 많이 오셔서 응원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북투어패스 자유이용시설 개휴관 현황 안내